충분히 유능한 당신이 해외로 나가야 하는 이유

overseas-working-mental-health

2016년 홍콩에서 새로운 커리어를 시작하다 라는 포스팅에서  ‘홍콩이라는 좁은 도시로 가는 것이 좋은 선택인지에 대한 판단은 3-4년은 지나봐야 알 것 같다’는 말씀을 드린 적이 있다.   홍콩IBM에서의 3년여 경험,  그리고 싱가폴 금융권으로 이직한 현재까지 경험에 비추어 볼 때, 힘든 여정이었지만  ‘의미있는’ 선택이었다 생각한다.  (물론 아직, 여정 중에 있기에 궁극적으로 해외에서의 근무경험이 커리어와 삶에 어떤 의미를 가져다 주는지는 시간이 좀 더 흐른 후 고찰해 봐야 할 것 같다.)

‘My Career Story’ 카테고리에서 경험담을 공유한다면,  ‘Know-How’ 카테고리에서는 한국보다 더 넓은 시장에서 커리어를 개발하고자 하시는 분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드리는 내용들을 공유하고자 한다. 향후 정기적으로 단계별(해외이직 경로 장단점기회/포지션 찾기맞춤형 CV작성/지원인터뷰연봉협상현지 회사에서 성장하기) 노하우와 팁들을 포스팅 예정이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1) 왜 한국에서만 일하는 것을 추천하지 않는지

2) 왜 홍콩이나 싱가폴과 같은 글로벌 Hub에서 일해봐야 하는지

3) 익숙하고 편안한(Comfort Zone) 한국 밖으로 나갈 때 유의해야 할 점들

4) ‘인생, 삶, 가족’의 관점에서 해외 커리어가 가지는 의미

4가지에 대해 공유해 보고자 한다.

 

1) 왜 한국에서만 일하는 것을 추천하지 않는지

물론 한국에서 그리고 한 회사에서 오래 재직하면서 성공적으로 커리어를 개발해나가는 분들도 많다.  그리고 성향 또는 중시하는 가치에 따라 왜 굳이 해외로 나가야 하는지 의문을 가지시는 분들도 많을 것이다.

하지만, 필자의 경우는 한국에서 외국계 컨설팅회사에서만 재직하였고, 인공지능 및 애널리틱스 컨설팅서비스를 고객에게 소개하고, 프로젝트를 제안하고, 인공지능 및 애널리틱스 솔루션을 고객사에 적용하는 것이 ‘업’이었다.  IBM Watson이라는 핵심 AI Technology/Platform은 미국 IBM본사가 쥐고 있었고,  해외의 성공사례들을 가지고 와대기업의 주요 의사결정자들을 설득해야만 했으며, 한국IBM은 IBM글로벌 본사에서 보면 매출의 1% 밖에 기여하지 못하는 아주 작은 시장이었다.   더 넓은 시장(해외 IBM 오피스)으로 눈을 돌리게 된 것은 어찌보면 나에겐 당연한 선택 이었다.

동시에,  여러 국내 대기업들의 문화 역시 컨설팅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경험 할 수 있었는데,  나의 성향이나 향후 내가 추구할 가치(예를 들어, Work and Life Balance, 좋은 아빠 되기)를 고려하였을 때 한국에서만 계속 머물면 안되겠다 판단했다. 이 글을 읽으시는 분들 중 막연하게 ‘뭐 한국대기업 문화에 적응할 수 있겠지’ 하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계시다면, 선배/재직자 등에게 도움을 받아 한국대기업 문화에 대해 좀 더 진지하게 알아보시길 추천드린다.  당신이  ‘맞지 않는 옷(존경할 수 없는 상사, 희망하지 않았던 직무)’을 입지 않았으면 하는 바램이다. (특정기업이나 한국대기업문화를 폄하하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맞는 사람이 있고 맞지 않는 사람이 있다는 것 자체에 대한 고찰입니다.)

또한 한국에서는 ‘나이’, ‘경력년수’, ‘출신’ 등이 충분히 유능하며 대인관계/리더쉽도 훌륭한 당신의 ‘빠른 조직 내/외 성공’을 가로막는 경우가 많다.(예를 들어, 특정 조직에서 부장급 팀장을 찾는 경우, 최소 차장급 보다는 나이나 경력년수가 많아야 향후 관리하는데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인식. 출신이나 학벌에 따라 다른 승진확률 등)

한국에 있는 외국계 기업은 국내기업보다 상대적으로 기회가 열려있는 편이긴 하지만, 해외에 비하면 여전히 나이, 경력년수 등이 중요하다. 필자의 홍콩과 싱가폴 컨설팅펌 및 금융권 재직경험에 비추어 보면, 우선 ‘출신’은 일종의 사생활의 영역으로 인식되며, 단순히 ‘총 00년 경력’과 같은 물리적인 수치들로 그 사람을 평가하지 않는다. 출신, 학업적 배경과 상관없이 어떤 회사의 어떤 직무에서 어떤 성공을 이루었는지, 현 회사에 정성/정량적으로 어떤 공헌을 하고 있는지 등의 지극히 합리적인 관점들이 주를 이룬다. 이에, 젊은 나이에 리더쉽 포지션에 오른 케이스를 많이 볼 수 있다.

결론적으로, 한국에서’만’  계속 일하다 보면,  충분히 능력있는 당신이 영어권에서 커리어를 개발했을 때 대비 얻을 수 있는 것들을 얻지 못할 수 있다. 그리고 맞지 않는 환경에서 한국에서만 일할 경우, 큰 스트레스는 기본이며 외부적/정치적 요인들 때문에 능력있는 당신의 커리어 개발이 정체될 수도 있다. 당신이 한국회사의 단점과 외국계회사의 단점만 모아둔 슬픈 문화를 가진  외국계 회사에서 일하고 있다면, 조금 더 빨리 영어권으로 이직을 고려해야 할 것이다.

추가적으로,  어느 정도 해외에서 경력을 쌓고 궁극적으로는 한국으로 돌아오는 것을 원한다면, 연봉을 빠르게 높히는데  있어 홍콩, 싱가폴 등 근무경력은 큰 도움이 된다.

홍콩, 싱가폴로 나가는 경우  대부분 한국보다 비싼 물가와 월세문화 등으로 기본적으로 연봉은 올라가게 된다(경력을 제대로 인정받은 경우).  해외에서 좋은 경력을 쌓은 후 반대로 한국으로 돌아올 경우,   홍콩, 싱가폴에서 받았던 연봉을 그냥 원화로 환산한 금액을 현연봉으로 산정하는 케이스를 많이 보았다.   물론 일반화하기는 어렵겠으나, 한국에서만 또는 한 회사에서만 재직하면서 연봉을 올리는 것보다는 빠른 길일 수 있다.

overseas2

2) 왜 홍콩, 싱가폴과 같은 영어권 글로벌 Hub 역할을 하는 곳에서 일해봐야 하는지

당신이 한국에 위치한 외국계 기업에서 근무하고 있다면,  아시아 본사 또는 해외오피스가 홍콩/싱가폴/상하이에 위치해 있을 확률이 높다.

홍콩, 싱가폴 등 에서 일할 수 있다면,  APAC 지역 리더들과 좋은 네트워크를 만드는 것이 가능하며, 이는 향후 한국으로 돌아올때 유리한(승진 등) 경력사항이 될 것이다. 또한 컨설팅/리서치와 같은 직무의 경우,  경력에 도움이 되는 프로젝트들(큰 규모 프로젝트, 첫사례 — First of its kind — 가 되는 혁신적 프로젝트 등)에 참여할 기회가 많다.

또한, 이런 Melting Pot(다양한 인종과 문화가 섞여 있어 주류 인종에 의한 차별이 적은 도시/나라)도시나 나라들은 Native English 스피커가 아닌 상사나 동료도 많아 상대적으로(미국, 영국 등 대비) 영어를 향상시키는 기간동안 스트레스가 적을 수 있다.  (이러한 곳에서 아이를 키운다면 — 한국에서만 자란 아이들과는 달리 — 다양한 인종, 문화, 언어에 노출되어 훨씬 더 유연하며 “다름”을 존중하는 성품을 쉽게 선물 해 줄 수 있다)

참고로, COVID-19로 인한 글로벌 침체속에서도 싱가폴 홍콩 잡마켓에서는 여전히 인공지능, 데이터사이언스 관련 쥬니어~시니어 포지션 채용이 진행되고 있다. “이러한 시기에 무슨 해외도전이야?” 하고 다른 이들이 생각하는 지금이 적기 일 수 있다. 하지만 한 가지 고려해야 할 점은, 기사 에서 알 수 있듯 싱가폴 정부에서는 자국민의 고용안정성을 우선 확보하기 위해 외국인에 대한 Employee Pass발급기준을 까다롭게 하고 있어, 자국민(싱가폴 로컬)에 대한 소위 쿼타를 두고 있는 회사의 경우 지금은 최적기가 아닐 수 있다.

3) 익숙하고 편안한(Comfort Zone) 한국/서울에서 벗어날 때 유의해야 할 점이 있다면

우선 한국에서 쌓은 회사 내/외부 인맥 네트워크 활용도가 많이 낮아진다. 활용이라는 표현이 조금은 차갑게 들리겠으나,  영업직무에 있어 신뢰있는 인맥네트워크는 굉장히 중요하며 이러한 인맥을 만드는 것은 시간이 걸린다..  해외로 나가게 되면 거의 바닥부터 회사 내/외부 인맥 네트워크를 새로 만들어야 할 수도 있다.  또한  회사 내 멘토 또는 끌어주는 사람이 있어 도움이 되었다면, 해외에서는 이것이 상대적으로 어렵다.

위에 언급한 것처럼 연봉은 올라갈 수 있지만,  직책, 리더십 등은 해당 시장 경력이 없는 한 내려갈 수도 있음을 유의해야 한다.  직책의 경우, 보통은 유지되지만 최악의 경우 해당 마켓 경험이 없다는 이유로 직책을 낮춰 입사할 것을 요구받을 수 있다. 

당신이 타고난 리더라면, 해외로 나가면서 팀원을 관리하는 역할은 없어지고 Individual Contributor(팀원없이 해당 직무를 수행하는 포지션)로 계약하기를 요구받을 수 있음 역시 유념해야 한다.  필자의 경우를 예로 들면,  IBM Hong Kong 입사초기에  Individual Contributor로 일해야만 하였는데, IBM Korea에서 큰 팀과 프로젝트를 이끌던 경험때문인지  팀원없이 일하는 것이 뭔가 내 능력 중 큰 부분을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불안감 같은 것을 느꼈던 것 같다.

마지막으로 고용안정성에 대한 것이다.  Sales/컨설팅 등 직무가 특히 그러한데, 예를 들어 재직 중인 컨설팅회사에서 수주하는 프로젝트 수 대비 보유하고 있는 컨설턴트가 너무 많을 경우, 그리고 이 상황이 지속된다면 인원감축 등이 진행 될 수 있는데, 외국인은 아무래도 내국인보다 고용안정성 면에서 불리 할 수 있다.  싱가폴은 Work Permit를 가진 외국인의 경우, 퇴사 후 1달안에 다른 고용주를 찾지 못하면 당장 출국해야 하는 엄격한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PR 또는 시티즌의 경우는 시간의 여유를 갖고 다른 고용주를 신중하게 찾을 수 있는 반면).  홍콩의 경우 많이 다른데, 2년마다 Work Permit을 갱신하며 갱신된 비자의 기간안에서는 퇴사하더라도 홍콩에 계속 머물며 다른 고용주를 찾을 수 있다.(하지만 중국화의 영향으로 이 역시 언제 어떻게 바뀔지 알 수 없다)

4) ‘인생, 삶, 가족’의 관점에서 해외 커리어가 가지는 의미

우리는 가장 회사에서 일이 많고 빠르게 성장하는 30대 초중반에 결혼도 하고 아이도 낳는다. 하지만, 야근/주말근무/과도한 회식 등으로 인해 좋은 아빠가 되는 것은 한국에서 상대적으로 쉽지 않다.  필자의 경우, “Work and Life Balance”와 “좋은 남편/아빠”가  30대 중반이후 추구했던 가치였기에 해외로 나가려고 부단히 노력했다. 실제로 홍콩, 싱가폴에서 야근/주말근무/회식 등으로 가족을 챙기지 못하는 경우는 거의 없었다.

그리고 “조금 더 여유롭고 천천히 사는” 나라에서의 경험은 인생에 대해 더 많은 것을 생각하게 만들어 준다.  밖으로 보이는 모습에 가장 신경을 쓰고, 서로 비교하는 문화에서 몇 년 정도는 벗어나 개인주의자로 자유롭게 생활할 수 있다.

또한,  해외에서 살아보면 역설적으로 한국의 좋은 점을 느낄 수 있기에, 다시 돌아가더라도 한국에서의 삶에 더 만족할 것 이다.

반면, 부모님과 함께하는 시간이 줄어들 수 밖에 없기에 상황에 따라 해외에서 일하는 것은 최선의 선택이 아닐 수 있으며,  친구들과 마음을 터놓으며 인생얘기를 하는 것도 해외에서는 쉽지가 않다.

이상  ‘Know-How’ 카테고리의 첫 번째 글,  왜(Why) 해외 커리어를 고려해야 하는지에 대한 글을 마무리하고자 한다.   한국에서 좋은 경력을 쌓은 당신은 생각보다 다른 해외시장에서 높게 평가받을 수 있으며, 현재 구사하는 영어수준으로도 충분히 인터뷰를 통과할 수 있다. 부딪혀 보지 않아 두려운 것이지, 부딪혀서 실체를 파악하는 순간 당신은 다음에 뭘해야 할지에 대한 해답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궁금하신점, 의견 등 많이 공유 주세요. 고맙습니다.

블로그 팔로우

Career Advise

InJun Kim View All →

현재 Global 재보험사에서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로 근무하고 있으며, IBM Hong Kong 근무 시에는 Global 보험사들과 실험적인 인공지능 프로젝트를 진행하였습니다.

재능기부 관점에서,
글로벌 커리어 개발/데이터사이언스 컨설팅 등에 관심있는 후배들에게 코칭/멘토링을 제공하고 있으며,

Insurance Analytics/Agile Analytics등 주제 관련 연구, 자문, 저술 및 강연을 하고 있습니다.

Contact: injune.kim@gmail.com

1 Comment Leave a comment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